즐겨찾기 추가 2020.08.14(금) 09:4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북한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특별기고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English 日文 中文

평택해경, 화물선에서 실종 20대 선원 수색

18일 오후 실종 신고 접수...화물선 이동 항로 집중 수색

2020-07-20(월) 16:03
사진=평택해경, 해상수색 장면
[신동아방송=이재철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이상인)는 지난 7월 18일 오후 4시 45분쯤 경기도 화성시 입파도 인근 해상을 항해 중이던 3천톤급 화물선에서 선원 A씨(남, 29세, 1등 항해사)가 선내에서 보이지 않는다는 실종 신고를 접수하고 해상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와 함께 화물선에 타고 있던 선원들에 따르면, A씨는 7월 18일 오전 8시쯤 당직 근무를 마치고 개인 침실에 들어간 것이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화물선에서는 7월 18일 오후 3시 30분쯤 미얀마인 선원이 당직 교대를 위해 A씨의 침실을 찾았으나 보이지 않았고, 선장의 지시에 따라 화물선 내부를 정밀 수색했으나 A씨를 발견하지 못하자 같은 날 오후 4시 45분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으로 실종 사실을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평택해양경찰서는 화물선(3,813톤, 광양 선적, 승선원 12명)의 이동 항로를 따라 경비함정, 중부지방해경청 헬리콥터 등을 동원하여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A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7월 18일 오전 8시 화물선이 충남 해상을 지나고 있었던 점을 감안하여 부안해경, 군산해경, 보령해경, 태안해경 등의 출동 경비함정을 동원, 화물선 이동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평택해양경찰서는 평택당진항에 입항한 화물선 선장 및 선원 등을 상대로 화물선 이동 경로, 최종 목격자, 근무 현황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재철 기자 jaechul5314@naver.com
        이재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인방송/등록번호:서울 아02766/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제호:신동아방송·SDATV/발행인·편집인:이신동/경인방송 대표이사:박세호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홈페이지:www.sdatv.co.kr/전화:(02)846-9300/팩스:(0505)300-8014/이메일:sdatv@sdatv.co.kr
경인방송: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중부대로306 (3층)/홈페이지:www.sdatv-gg.co.kr/전화:(031)213-0900/팩스:(031)213-0904/개인정보취급·보호책임자: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